• 민주당, 이낙연 측근 비보에 "노무현 때 검찰 행태" 충격 속 분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 검찰 조사 도중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민주당은 충격 속에서 침통함을 금치 못하고 있다.

우상호 의원은 4일 라디오에서 "(그 분이) 어떤 말할 수 없는 속사정이 있었길래 그랬는지, 당 전체 분위기가 조금 어둡다"며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대표를 모셨던 참모 중 한 분이 이런 극단적 선택을 하면 당 분위기가 우울해진다"고 말했다.

일부 의원들은 이 대표의 측근의 죽음이 검찰의 과잉수사에서 비롯됐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 대표의 측근인 설훈 의원은 라디오에서 "검찰이 참으로 잔인하고 지나치게 이 상황을 파헤치고 있다"며 "검찰의 형태는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노무현 대통령의 시절이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지금까지 어떤 수사를 어떻게 했길래 사람이 죽은 결과가 나오냐. 한 두 번이 아니지 않느냐"며 " 왜 사람을 죽을 지경으로 몰아넣느냐"며 분개했다.

국무총리 시절 이 대표를 보좌한 정운현 전 총리 비서실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오랫동안 이낙연 대표를 보좌해온 분의 비보로 이 대표를 비롯해 많은 분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특히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어서 더 그렇다"고 했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새벽 출근길 검정 넥타이를 매면서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가 없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언론을 향해 "기사 제목을 '옵티머스 의혹'이라고 썼는데, 이낙연 대표를 옵티머스로 끌어들이려는 의도적 왜곡"이라며 "즉각 수정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