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권유지’ 41%vs ‘정권교체’ 44%, 이재명은 ‘1위’ …秋-尹 충돌에 차기 대선 구도도 ‘요동’
당 지지율도 동반 하락...역대 최저치
차기 대권 구도에서는 윤석열 총장 상승세 뚜렷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여론조사 지지도가 연일 최저치를 기록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 갈등이 국정 전반에 부담을 주는 모습이다.

이 같은 집권 4년차 지지율 하락은 내년 재보궐 선거 뿐 아니라 차기 대선 구도에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한국갤럽이 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에서 ‘잘하고 있다’는 답은 39%로 전날 리얼미터 조사에 이어 다시 30%대로 내려갔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응답과 격차도 12%포인트로 크게 벌어졌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직무 긍정률 39%는 취임 후 최저치다. 조국 사태가 한참이던 지난해 10월, 그리고 부동산 문제가 쟁점이 됐던 올해 8월 만큼 여론의 흐름이 좋지 못하다는 의미다.

이번 지지율 하락에 대해 한국갤럽은 추·윤 갈등에 주목했다. 직무수행 부정 평가자에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법무부·검찰 갈등'이 9%로 부동산 정책 22%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은 “추석 이후 계속 부동산 문제가 1순위에 올라 있는 가운데, 지난주부터 '법무부·검찰 갈등' 관련 직접 언급이 늘었다”며 “그들을 임명한 대통령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다고 보는 듯하다”고 여론의 흐름을 읽었다.

이 같은 대통령에 대한 여론의 흐름은 여당, 그리고 다음 선거에도 이어졌다. 정당 지지도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3%로 지난주와 비교해 3%포인트 하락했다. 이 역시 한국갤럽이 현 정부 출범 이후 계속한 조사에서 최저치다. 민주당 지지도는 10월 4째 주 40%를 정점으로 이번 주까지 점진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이 자리는 27%에서 33%까지 늘어난 무당층이 대신했다.

내년 재보궐 선거 뿐 아니라 내후년 대선 구도도 지지율 하락의 영향을 벗어나지 못했다. 현시점 유권자에게 내후년 대통령선거 관련 여야 투표 의향을 물은 결과 ‘현 정권 유지 위해 여당 후보 당선’이라는 답은 41%로 ‘정권 교체 위해 야당 후보 당선’ 44%에 오차 범위 내에서 밀렸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특히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 정권 유지(20%)보다 교체(49%)를 원했고, 지난달 조사에서는 양론이 팽팽했던 성향 중도층도 이번 조사에서 정권 교체(52%) 쪽으로 기울었다.

한편 다음번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로 선두를 달렸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16%로 근소한 격차로 경쟁 구도를 유지했다. 야권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 1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 등이 상대적으로 많은 응답을 받았다.

한 달 전 조사와 비교하면 이재명·윤석열·안철수 선호도가 각각 1~2%포인트 상승했고, 이 대표는 3%포인트 하락했다. 윤 총장의 경우 10월까지 3%에 불과했지만, 국정감사 이후 11월 11%에서 이번에 다시 13%까지 몸값을 올렸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38%, 성향 보수층·대통령 부정 평가자 등에서는 20% 남짓이 윤 총장을 꼽았다.

한국갤럽의 이번 조사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