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 전국 203개교, 등교 중단…학생 확진자 43명↑
대학생 확진자, 1주간 143명 늘어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지난 달 24일 오전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일인 3일 오전 1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등교수업이 중단된 학교는 전국 12개 시·도 203개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등교수업 중단 학교가 전날(181곳)보다 22곳 늘어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충북 65곳, 서울 51곳, 전남 37곳, 경기 16곳, 강원 11곳, 울산 8곳, 전북 6곳, 세종 3곳, 대전·충남 각 2곳, 경북·경남 각 1곳에서 학생들이 등교하지 못했다. 이번 통계에는 수능 대비로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전국 고등학교 및 시험장 학교는 제외됐다.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학생 43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지난 5월 20일 순차 등교가 시작된 뒤 이날 오전 0시까지 코로나19 누적 학생 확진자는 1430명으로, 전날 하루에만 43명 늘었다. 하지만 지난 1일 확진 학생 6명이 뒤늦게 반영되면서 누적 통계치는 전날 발표 때보다 49명 증가했다. 또 교직원 확진자는 누적 273명으로, 10명 늘었다.

한편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일까지 1주간 대학생 확진자는 143명 발생했다. 대학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며 대학생 신규 확진자는 1주 전(137명)보다 6명 늘었다. 이 기간에 대학 교직원 20명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전면 비대면수업을 운영하는 대학은 52곳으로, 전체 대학·전문대학의 15.7%를 차지했다.

전면 비대면수업 운영 대학은 지난주 조사 때보다 22곳 증가했다.

전면 비대면수업 운영 기간은 ‘12월 첫주까지’가 19곳(36.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2학기 전체’ 14곳(27.0%), ‘12월 2주까지’ 8곳(15.4%), ‘무기한’ 7곳(13.5%), ‘12월 3주까지’ 4곳(7.7%) 등의 순이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