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남대 전두환 동상 그대로 둔다…과오 적힌 안내판 설치키로

지난달 19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안에 세워져 있는 전두환 동상을 50대 남성이 줄톱으로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충북도가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을 철거하지 않기로 했다. 철거와 존치를 두고 갈등이 불거진 지 6개월 만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3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동상 철거와 존치의 중간 점인 ‘사법적 과오를 적시해 존치’하고, 대통령길 명칭은 폐지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상을 철거하지 않고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를 상세히 설명한 안내판을 동상 앞에 세운다는 것으로, 사법적 과오를 적시하는 방법이나 대통령길 명칭 폐지에 따른 동상 위치 등 세부사항은 추후 각계 전문가로 구성될 자문위원회를 통해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전직 대통령 동상은 관광 활성화 목적에서 건립한 조형물로 청남대 관광에 생계를 의존하는 인근 주민들의 존치 요구를 외면할 수 없었다”며 “철거를 위한 법적 근거가 미비하고, 갈라진 도민 여론 등 모든 변수를 종합해 내린 고육지책임을 고려해 달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두 전직 대통령의 동상 철거를 지속해서 요구한 5·18 단체를 향해 양해도 구했다.

이 지사는 ‘5·18 학살주범 전두환·노태우 청남대 동상 철거 국민운동(이하 국민운동)’에서 제시한 동상 처분 방안에 대해 “저작권 문제와 기술적 어려움 등으로 수용하기 어려웠다”며 “비록 사법적 과오를 적시해 동상을 존치한다고 해 5·18 민주화운동을 조금이라도 훼손하려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19일 전 전 대통령 동상을 훼손한 혐의로 구속된 5·18 관련 단체 회원에 대해 선처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민운동 측은 도의 결정에 즉각 반발하며 ‘동상 즉시 철거’를 주장하고 나섰다.

단체는 “이 지사는 역사정의와 올바른 민주주의를 외치는 우리들의 요구를 외면하고 미봉책으로 막음하려고 한다”며 “전두환 독재와 잔재를 비호하는 정의롭지 못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는 잘못된 결정을 돌려 학살반란자의 동상을 즉시 철거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청남대 안 가기 운동을 전개하고, 잘못된 행정에 대한 법적·정치적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집권기인 1983년 건설된 청남대는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사용되다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결단으로 일반에 개방됐고 관리권도 충북도로 넘어왔다. 이후 충북도는 청남대 관광 활성화를 위해 초대 이승만 전 대통령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르는 전직 대통령 10명의 동상을 세웠다.

이와 관련해 충북 5·18민중항쟁기념사업위원회는 지난 5월 “국민 휴양지에 군사 반란자의 동상을 두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며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동상 철거를 요구했고, 보수단체에서 동상을 존치해야 한다고 맞서며 논란이 커졌다.

한편 이 지사는 최근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동상 역시 동일하게 처리할지 여부를 자문위에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