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부산시장 갈 길 바쁜데…野, 윤석열·연대론 ‘동상이몽’
尹 둘러싸고 …“정치 안한다 선언해야” vs “개인 자유” 충돌
야권연대 필요성 공감하지만 안철수 ‘혁신플랫폼’엔 부정적
연대 범위도 온도차…훙준표 “안철수·이재오·김문수 뭉쳐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총장은 지난달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명령으로 출근하지 못하다 서울행정법원의 집행정지 명령 효력 임시 중단 결정이 나오자마자 청사로 출근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두고 둘러싸고 국민의힘 속내가 복잡하다. 윤 총장의 정계진출 가능성을 두고 당내서도 이견이 불거지는가 하면, 안 대표가 불 지핀 ‘야권연대’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방법론은 제각각이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반문’, ‘반정부’ 정서를 하나로 모아내야 할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달갑잖은 일이다.

국민의힘 한 중진의원은 3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아직까지 윤 총장이 정치를 한다 안한다 말도 하지 않았는데 우리끼리 왈가왈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승리를 위해 필요하다면 누구라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3선 의원 역시 “만약 본인이 (정치를)하겠다고 하면 우리가 막을 수 있겠나”며 “(윤 총장의 정치 안착 성공은) 본인의 능력에 달린 것”이라고 했다.

이는 윤 총장과 ‘거리두기’ 중인 당 지도부와는 다소 결이 다른 의견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총장에 대해 “여당 인사”라고 선을 긋는가 하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총장이 ‘정치 안한다’고 선언해야 검찰 독립성, 중립성이 보장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공개적인 반박도 있다. 권영세 의원(4선)은 “개인이 정치하고 말고는 순전히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고 했다. 당내 최다선(5선)이자 충청권이 지역구인 정진석 의원도 “윤 총장이 대선에 나오면 안 된다는 주장은 반헌법적 주장”이라고 대망론에 힘을 실었다.

‘야권연대론’ 역시 마찬가지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승리를 위해 야권연대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존재하지만, 안 대표가 주장하는 ‘야권 혁신플랫폼’에는 부정적인 반응이 대다수다. 다만, ▷안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 ▷범야권 시민후보 선출 ▷금태섭 전 의원까지 포용 ▷무소속 의원 복당 등 의견이 다양하다.

연대의 ‘범위’도 뜨거운 감자다. 당 밖에서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안철수 대표 세력, 이재오 전 장관을 비롯한 보수우파 시민단체, 김문수를 비롯한 강성우파들도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