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진우가 윤석열 편들어?” 친문이어 김용민도 비판 가세…진중권“꼴갑들 한다”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와 함께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로 활동했던 주진우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 편을 들고 있다”며 친문 지지자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여기에 나꼼수 동료였던 김용민씨까지 주씨 비판에 합류하면서 강도가 더욱 세지고 있다.

주씨가 친문 진영으로부터 공격을 받는 것은 지난달 26일과 27일, 자신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방송에서 추미애 법무장관의 윤 총장 직무 배제 조치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기 때문이다.

주씨는 방송에서 “참여연대나 진보 단체들, 정의당에서도 ‘추 장관이 너무한 것 아니냐’고 이야기한다”고 했다. 또 이른바 ‘판사 사찰’ 문건에 대해서도 “문건 수준이 조악한 부분이 있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이후 SNS와 친여 성향의 언론에서 “주씨는 친검 기자, 친윤석열 기자”라는 공세가 시작됐다.

제보자X로 알려진 지씨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씨와 윤 총장 관계를 “사랑과 집착의 관계”라며 “(주씨가) 윤 총장 비선 노릇을 자처했다”고 했다.

나꼼수 멤버였던 김용민씨도 2일 페이스북에 “(주씨가) 돌아오기 힘들 만큼 그쪽의 패밀리가 됐다면 자신이 윤 총장 편임을 당당히 밝히길 바란다”고 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일 “주기자를 주기자? 주진우가 친문진영의 박헌영이 될 모양이다”라며 “김일성이 남침 실패의 책임을 박헌영한테 뒤집어 씌운 것처럼, 검찰침공이 실패로 돌아가자 그 책임을 주진우한테 뒤집어 씌우려나 보다”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비유했다.

그는 “전체주의 성향의 집단에서 늘 일어나는 일이다”라며 “꼴갑들을 한다. 아무튼 주진우에게는 또 무슨 죄목을 뒤집어 씌우는지 보자. ‘돼지’야, 너도 뒤통수 조심해라. 김어준에게 숙청 당하지 않게”라고 힐난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