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술의전당, 두번째 코로나19 확진 직원 발생
[예술의전당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국내 최대 클래식 공연장인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일 예술의전당에 따르면 오페라하우스에 근무하는 직원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30일 직원 B씨에 이어 사내 두 번째 확진자다.

두 사람은 같은 부서는 아니지만, 같은 오페라하우스 건물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술의전당 측은 전날 B씨와 접촉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출근하지 말고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한 B씨가 이동한 장소들을 사용 중지 또는 폐쇄하고 자체 방역을 했다.

또 입주기관·입주단체 사용 공간을 포함한 사무실에도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추가 방역을 했다. 입주단체 등에는 재택근무 실시 등 단계별 후속 조치 사항도 전달했다.

예술의전당 안에는 국립오페라단, 국립발레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상주한다. 서울예술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등도 입주해있다.

예술의전당 측은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공연이나 전시 취소 등 추가 후속 조치를 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