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전파일 삭제 공무원 “신내림 받은 것 같다”황당진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정보가 담긴 산업통상자원부 PC 속 원전 문건 444개를 삭제한 산업부 공무원이 검찰과 감사원 조사에서 “감사 정보를 미리 들은 적이 없다”며 “나도 내가 신내림을 받은 것 같았다”고 황당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과에서 근무했던 A씨는 일요일인 작년 12월 1일 밤 원전정책과 사무실 PC에서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444개를 삭제했다. 바로 그다음 날인 2일 감사원은 이 PC를 가져가 조사했다.

이 매체는 검찰과 감사원이 A씨를 상대로 ‘감사원이 PC를 압수할 것이니 월성 1호기 관련 파일을 삭제하라’고 지시한 윗선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는 “감사원이 PC 제출 요구를 할 것이라고 사전에 알려준 사람은 전혀 없다”며 “자료를 삭제한 다음 날 감사원이 PC를 들고 갔다는 얘기를 전해듣고 나도 ‘내가 신내림을 받았나’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작년 11월 중순 월성 1호기 폐쇄 결정 당시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과 원전산업정책과장이었던 상관 두 명과 함께 감사원 감사 관련 ‘대책 회의’를 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