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민 “文, 선택의 순간…秋-尹 결자해지 하라”
“추미애 해임하고 윤석열 임기 보장하라”
“尹 해임하고 秋 유임하면 국민 일어날 것”
유승민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유승민 전 바른미래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미 많이 늦었지만, 이제는 대통령이 마지막 선택을 해야 한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의 갈등을 직접 매듭지을 것을 촉구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에게 선택의 순간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을 내쫓았으나 법원이 이를 뒤집었다”며 “제왕적 대통령도 법원의 결정 앞에서는 어쩔 도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곤혹스러울 것이다. 장관 뒤에 숨어서 총장을 제거하려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며 “허수아비 차관을 내세워 징계위가 총장을 해임한들 그게 과연 통하겠나. 결코 국민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유 전 대표는 “장관이냐, 총장이냐? 선택은 둘 중 하나 뿐”이라며 “둘 다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사람들 아닌가. 이 혼란을 끝내기 위해 대통령이 결자해지 해야 한다”고 선택을 촉구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진심을 담아 권한다. 장관을 해임하고 총장의 임기를 보장하라. 정의를 세우고 법치를 지키는 길은 이 길 뿐”이라며 “당장은 정권이 곤혹스럽더라도,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더라도, 이 길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즉생. 죽는 게 사는 길”이라며 “오직 법대로, 원칙대로 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대통령은 결심하고 국민께 보고하라”고 강조했다.

또, “행여 총장을 해임하고 장관을 유임한다면 국민이 들고 일어날 것이다. 장관과 총장, 둘 다 해임한다면 그건 옳고 그름도 없는 꼼수에 불과하다”며 “임기를 보장하지 않고 총장을 해임한다면, 그 정치적 책임은 두고두고 대통령과 이 정권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