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더머니]미 잔인한 11월…코로나19로 1시간에 51명꼴 사망
추수감사절 후폭풍 반영 12월도 악몽 예상
입원환자 9만6천명 넘어 또 최대
신규확진 28일째 10만명 이상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11월 한 달에만 미국민 440만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CNN은 1일(현지시간) 존스홉킨스대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미국에서 440만8176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11월 감염자는 미국 전체 누적 확진자(1356만명)의 32%를 차지했다. 전체 확진자 3명 가운데 1명이 11월 한 달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셈이다.

CNN 은 “미 전체 환자의 3분의 1이 단지 30일 만에 나왔다”며 “보건당국은 가을철 이후 코로나가 잔인할 정도로 재확산할 것으로 예측했고, 이는 사실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11월 들어 코로나 환자는 미 구석구석까지 광범위하게 퍼졌다.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숫자를 기준으로 11월 첫째 주와 마지막 주를 비교할 경우 47개 주(州)에서 환자가 늘었다. 환자가 줄어든 곳은 노스다코타, 사우스다코타, 위스콘신 등 3개 주에 불과했다.

특히 지난 한 달 미국에서 코로나로 숨진 사람은 3만6900명에 달했다. 매일 하루 평균 1200여 명이 숨졌고, 1시간에 51명꼴로 사망했다.

CNN은 “11월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는 호주, 캐나다, 중국, 일본, 독일 등 5개 나라의 한 달간 코로나 사망자 숫자를 합친 것보다 많다”고 전했다.

코로나 3차 대유행은 11월에 이어 12월에도 맹위를 떨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추수감사절 가족 모임과 이동에 따른 확진 사례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크리스마스 연휴 시즌이 환자 급증의 또 다른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코로나 환자 추이를 보여주는 각종 일일 통계 지표도 계속해서 경고음을 울리고 있다. 11월 30일 기준 코로나 입원 환자는 9만6000명을 넘으며 또 최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환자 현황 집계 사이트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는 “11월 한 달 동안 입원 환자 숫자는 2배 늘었고, 10월과 비교하면 3배 증가했다”며 “며칠 뒤면 코로나 입원 환자가 10만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고 경고했다.

CNN은 “전문가들은 12월에 추수감사절 감염 사례가 나타나면서 환자가 또 급증하고 사망자 숫자도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