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포 산본 아파트 12층서 불…“4명 사망, 1명 중태”
“리모델링 공사중 화재…‘펑’하는 소리 났다”
2명은 지상으로 추락, 2명은 계단참서 숨져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현재까지 5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4명이 사망하고 7명이 다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당초 사망자가 5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으나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던 1명이 중태인 것으로 파악되면서 소방당국은 사망자 4명, 중상자 1명으로 정정했다.

사망자 중 2명은 지상으로 추락해 숨지고 다른 2명은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13층과 15층에서 각각 3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들은 연기 흡입 등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사상자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90여명과 헬기·펌프차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화재 발생 30여분 만인 오후 5시 11분께 큰 불길을 잡았으며 5시 40분께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파트 리모델링 공사 중 불이 났다는 진술을 토대로 화재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은 화재 당시 ‘펑’하는 폭발음이 들렸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