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민식 “秋-尹 동반사퇴? 국민 비난 비껴가려는 잔꾀”
정세균,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 추-윤 동반사퇴 건의
“일등 공신 추미애, 왜 억지 춘향 만드나…자기모순”
“文, 秋 뒤에 숨어 눈치만…秋냐 尹이냐 결단하라”
박민식 전 의원이 지난달 9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부산시장에 도전하는 박민식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정세균 총리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를 건의한데 대해 “동반사퇴론은 교활한 꼼수”라며 “윤석열 해임의 국민적 비난을 비껴가기 위한 속보이는 잔꾀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특수부 검사 출신인 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그동안 윤석열을 대역죄인으로 규정지었다”며 “대역죄인을 처단했으면 추미애는 일등 공신이지, 왜 억지 춘향이를 만드나. 자기모순이고 얄팍한 물타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퉁치고 어불성설 양비론의 동굴로 도피해선 안 된다. 반드시 이 엄청난 국정혼란의 시시비비를 명백히 가려줘야 한다”며 “이미 늦었지만 지금에라도 국민께 사과하고 추미애를 해임시키고, 법의 심판대에 세우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게 아니라면 차라리 윤석열을 자르라. 윤석열의 목을 치고, 추미애는 총리로 영전을 시키라”며 “그것이 최소한 대통령의 자기논리에 부합한다. 그래야만 국민들이 문대통령의 국정철학, 법치주의, 검찰개혁의 정체를 명명백백하게 알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전 의원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대통령은 단 한번도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항상 추미애라는 병풍 뒤에 숨어서 눈치만 보아왔다”며 “내일 마지막 선택은 결단하라. 추미애냐, 윤석열이냐. 이제 가면은 벗고, ‘문재인 정권의 실체가 이것이다’라고 만천하에 드러내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