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돈 받고 쓴 것 ㅠㅠ” 휴대폰 보조금 ‘미끼’ 글의 함정! [IT선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른바 휴대전화 보조금 ‘시세글’을 올려 입소문이 난 A씨. 판매처 지역별, 스마트폰 제품별 보조금 조건을 정리해 올린다. 소비자들은 A씨의 글을 보고 판매처의 ‘좌표(위치)’를 찾아가는 식이다. 알고보니 이 ‘시세글’도 판매처의 돈을 받고 작성하는 것이었다. A씨에게 돈을 내지 않으면 ‘좌표’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없다.

불법보조금 받는 법을 알려주는 이른바 ‘성지글’도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하는 ‘불법’의 ‘불법’이 횡행하고 있다.

통신업계는 ‘온라인 자율정화 협의체’를 구성해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나섰지만, 오히려 온라인상의 불법보조금 행태는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

“월 5만원 내야 올려줘”…미끼글 보고갔다 낭패도

앞서 사례에 언급된 A씨는 불법보조금 시세와 조건을 정리해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기적으로 올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가령 ‘구로지역/ 갤럭시노트20/ 00(금액)/ ㄱㅂ(기기변경)’ 등으로 보조금 정책을 정리해 알려주는 식이다.

A가 올린 조건들을 보고 원하는 판매처를 찾아가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다보니, 리스트에 판매처의 조건을 올려 주면서 이를 돈벌이로 악용하는 행태까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실제 A씨는 일대일 문의를 통해 “월 5만원 수수료를 받고 운영한다”, “매일 한개씩 게시물에 (조건, 좌표를) 올려준다”, “(수수료를 안내면) 리스트에 올릴 수 없고 수수료를 낸 곳 위주로 올려준다” 등으로 안내하고 있다.

게시글만 보고 판매처를 찾아갔다가 낭패를 보는 소비자도 있다. 보조금을 과장해 올려 방문만 유도하고 약속한 조건을 맞춰주지 않거나, 개통을 미루는 경우도 적지않게 나타나고 있다.

한 커뮤니티에 온라온 불법보조금 구매 후기
‘자율정화’ 비웃 듯 진화하는 온라인 ‘불법보조금’ 시장

통신업계는 온라인 성지글 등의 모니터링을 강화해 자율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성과없이 수법만 진화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지난6월 통신3사는 ‘온라인 자율정화 협의체’를 운영해 온라인 등 유통망에서 발생하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나섰던 상태다. 당시 자율정화 대상으로 ‘오픈마켓 등 불법지원금 정보를 공유하는 모든 온라인 채널’도 포함시켰지만, 실제 이렇다할 효과는 미미하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직접적인 판매자가 아니더라도 판매 목적이 있는 게시글이라면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며 “(돈을 받고 리스트를 작성해주는) 이같은 게시글이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지 더 엄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