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집 보러오세요”…오늘의집 ‘온라인 집들이 어워드’
국내 유일 인테리어 콘텐츠 시상식
온라인 집들이 컨텐츠 12곳 후보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버킷플레이스(대표 이승재)의 원스톱 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이 2020년을 마무리하며 ‘제3회 대한민국 온라인 집들이 어워드’를 실시한다.

올해 언택트 시대가 가속화되며 주변 지인뿐만 아니라 불특정 다수에게 자신의 집을 소개하는 온라인 집들이가 활성화됐다. 오프라인에서의 교류가 줄어든 시대상을 반영해 쉽게 갈 수 없는 타인의 공간을 마음껏 구경할 수 있는 온라인 집들이가 호황을 이룬 것이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며 사람들의 관심이 집으로 옮겨감에 따라 개개인의 취향이 반영된 다양한 스타일의 온라인 집들이 콘텐츠가 탄생해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지기도 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온라인 집들이 어워드’는 오늘의집에 소개된 온라인 집들이 중 베스트 집들이를 선발하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인테리어 콘텐츠 시상식이다. 올 한 해 동안 게재된 1300여 건의 온라인 집들이 콘텐츠 중 조회수, 좋아요, 공유 등에서 높은 반응을 이끌었던 12곳이 후보에 올랐다.

원룸, 아파트, 단독주택 등 주거형태에 따라 싱글라이프, 신혼부부, 3대가 함께하는 대가족 등 가족 형태를 반영해 각자의 개성과 취향이 담긴 공간들이 선정됐다.

투표로 선정된 ‘2020 올해의집’은 12월 16일에 발표되며 후보에 오른 집들이 12곳은 내년 3월 출시될 오늘의집 매거진에 실릴 예정이다. 1위에 해당하는 ‘2020 올해의집’에 선정된 유저는 감사 선물 수령과 함께 오늘의집 명예의 전당에 등극하게 된다.

매년 연말 열리는 오늘의집 ‘대한민국 온라인 집들이 어워드’는 해마다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2018년 1회 진행 당시 약 1만 4000건의 투표수에서 지난해에는 9배가 넘는 13만 1000건의 투표가 몰리기도 했다.

㈜버킷플레이스 이승재 대표는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적던 플랫폼 오픈 초기부터 언택트 시대인 지금까지 많은 분들이 오늘의집을 통해 온라인 집들이를 펼치고 이를 통해 집을 꾸미는 즐거움을 공유함과 동시에 다양한 인테리어 정보를 나누고 있다”며 “누구나 쉽고 예쁘게 집을 꾸미고 자신들의 공간을 자신있게 소개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원스톱 인테리어 플랫폼이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늘의집 ‘제3회 대한민국 온라인 집들이 어워드’는 오늘의집 회원이라면 누구나 앱에 접속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투표는 오는 12일까지 진행되며 한 사람당 하루 여러 차례 투표 및 다수의 콘텐츠에 중복 투표도 가능하다. 참여자 중 매일 1명씩 추첨해 인테리어 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며, 당첨자는 매일 오후 3시 어워드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