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달청, 제1차 ‘조달혁신위원회’ 발족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공공조달 체계 전환 등 조달혁신 추진
조달청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지능정보기술의 발전과 그에 따른 조달환경 변화에 대응키 위해 지난달 30일 서울지방 조달청에서 제 1차 조달혁신 위원회를 발족했다.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지난 11월 30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4차 산업 혁명시대를 맞아 공공조달 체계를 모색하고 조달역량 강화방안을 마련키 위한 ‘조달혁신위원회’를 발족했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지능정보기술의 발전과 그에 따른 조달환경 변화에 대응키 위함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공공조달의 전략적 역할 재정립 ▷ 스마트한 구매․조달방식 도입 ▷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투명·공정 조달 실현 ▷ 수요자 중심의 혁신조달 확산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 등 공공조달 역량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이날 강철규 서울시립대 명예교수(前 공정거래위원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이원희 한경대 행정학과 교수(現, 한국행정학회장), 이창길 세종대 행정학과 교수, 김윤권 한국행정연구원 행정관리조직실장, 노승용 서울여대 행정학과 교수(現, 한국국정관리학회장) 등 조직역량분야 전문가와 장석인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석좌교수, 조영임 가천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박승남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 강상기 한양대 인공지능(AI)솔루션센터장, 황종성 한국정보화진흥원 미래전략센터 수석연구원 등 미래전략․산업기술분야 전문가를 외부위원으로 위촉했다.

공동위원장인 김정우 조달청장과 조달청 기획조정관, 조달관리국장, 구매사업국장, 신기술사업국장이 내부위원으로 참여한다.

강철규 위원장은 “현재는 디지털․데이터․인공지능(AI)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대전환기에 직면해 있다”며 “개발시대에 뿌리를 둔 획득중심의 전통적․획일적 조달방식을 벗어나 디지털 융복합 기술시대에 맞도록 미래지향적 공공조달을 설계하는 데 혁신위원회가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최근 혁신조달을 통해 공공조달의 전략적 역할 재정립에 첫 걸음을 띠었다”며 “공공조달의 변화․혁신이 국민들에게 빠르게 와 닿도록 조달혁신위원회와 함께 신뢰받는 공공조달을 만들어 나가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