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558조 예산 합의…3차 재난지원금 3조·백신 9000억
여야 원내대표·예결위 간사 ‘2+2 회동’서 합의
당초 정부안 556조원보다 2조원 가량 순증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간사(오른쪽)와 추경호 국민의힘 간사가 1일 국회 소통관에서 2021회계연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합의문을 발표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여야는 1일 총 558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합의했다. 이는 당초 정부가 편성한 556조원에서 2조원 가량 순증된 규모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1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박홍근 민주당 의원과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의 ‘2+2 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에서 서민 주거안정 대책과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보육·돌봄 확충 등을 위해 7조5000억원을 증액했다. 감액한 금액은 5조3000억원이다. 순증되는 2조2000억원은 추가적인 국채발행으로 조달하기로 했다.

증액된 예산에는 3차 재난지원금 지원 예산 3조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예산 9000억원이 각각 포함됐다.

박홍근·추경호 의원은 이날 합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통해 “오는 2일 오후 2시 본회의를 개의해 법안을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