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피해규모 123억’ 보이스피싱 일당 검거
국내 총책 및 통신업자 등 조직원 40명 검거

[양천경찰서 제공]

[헤럴드경제=윤호 기자]서울 양천경찰서(서장 이화섭)는 금융기관 등을 사칭해 수백명의 피해자로부터 123억원 상당의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일당 40명을 검거, 이중 12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청도를 거점으로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개설한 후 국내 통신업자들로부터 070 인터넷 전화 및 대포폰을 모집해 중국 보이스피싱 콜센터에 공급했다.

이어 금융기관 등을 사칭, 피해자들에게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총 565명의 피해자들로부터 현금 123억 상당의 재산상 이익을 취득했다.

경찰은 올해 2월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검거한 후 총책 등 상선 검거에 착수했다. 범행에 이용된 800대 분량의 대포 휴대폰 및 인터넷전화 통화내역과 금융거래내역 분석 등을 통해 44명의 주요 조직원을 특정했고, 이중 콜센터 관리총책 및 국내 대포폰 공급총책 등 40명을 검거하고 12명을 구속했다.

검거된 피의자 중에는 보이스피싱 범행에 이용될 것을 알면서도 휴대폰 소액 대출(속칭 휴대폰깡) 명목으로 명의자를 모집해 대포폰을 개통, 이를 보이스피싱 조직에 공급한 통신업자 32명도 포함됐다.

경찰은 아직 검거되지 않은 조직원들을 지명수배하는 한편, 국외 체류 중인 조직원들은 인터폴 적색수배 등 국제공조수사를 통해 검거할 예정이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