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의열매 모금함’ 턴 20대 남성, 풀려나자마자 또 훔쳐
경찰, 피해액 적어 귀가 조치…이후 같은 곳서 또 범행
이전에도 비슷한 범행으로 입건돼
경찰 로고.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지하철역에 놓인 불우이웃 돕기 모금함에서 현금을 훔쳐 붙잡힌 20대 남성이 풀려나자마자 같은 곳으로 돌아가 또 범행을 시도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A(23)씨를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 40분께 서울 지하철 1·6호선 석계역에 설치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모금함에서 현금 3만원을 꺼내는 것이 목격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피해 금액이 적다는 이유로 A씨를 즉결심판에 넘기기로 하고 귀가 조치했으나, A씨는 같은 날 오후 9시 20분께 다시 석계역 모금함으로 돌아가 절도를 시도해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이전에도 비슷한 범행으로 경찰에 입건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