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에 유신열 영업본부장…임원 70% 대거 교체
임원 약 20% 퇴임…본부장급 70% 교체
유신열 (주)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 [사진제공=신세계그룹]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세계그룹이 백화점부문 임원인사를 시행했다.

신세계그룹이 1일 백화점부문 임원인사를 시행했다. 먼저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로 유신열 ㈜신세계영업본부장 부사장이 내정됐다. 밴처캐피탈(CVS) 사업을 추진하는 신설 법인 ㈜시그나이트파트너스 대표이사는 문성욱 ㈜신세계톰보이 대표이사가 겸직한다.

정의철 ㈜신세계사이먼 지원·개발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임원인사를 통해 앞으로의 방향을 과감한 변화·혁신, 미래준비, 인재육성으로 설정하고 본격적인 변화 작업에 착수한다고 설명했다.

먼저 백화점부문 전체 임원의 20% 가량이 퇴임하며 전체 임원이 줄었다. 특히 본부장급 임원의 70% 이상을 교체하는 등 조직 전반에 변화를 줬다.

엄정한 평가를 통해 신상필벌을 강화했다. 또한 승진 인사와는 별도로 인재를 배치함으로써 조직에 새로운 변화를 도모는 한편 적극적인 인재육성을 함꼐 추진해 갈 방침이라고 신세계그룹은 소개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러한 기조는 이번 인사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백화점부문의 변화 방향에 발맞춰 더욱 강화해 향후 백화점부문의 지속적인 변화와 세대교체로 이어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