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에셋캐피탈,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시작
대안신용평가 활용…“은행권 수준 금리·한도는 보다 확대”
오프라인 매장 없어도 대출 가능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미래에셋캐피탈이 네이버파이낸셜과 손잡고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실시한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이달 1일부터 대안신용평가(ACSS: Alternative Credit Scoring system)를 통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입점한 소상공인의 신용등급을 다각도로 평가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에 나선다. 기존 은행권 수준의 금리로 더 높은 한도의 대출을 실행해 온라인 소상공인의 대출 문턱을 낮출 수 있는 서비스라는 설명이다.

기존의 사업자 대출은 사업자에 대한 가용 정보 부족과 높은 폐업률 등의 사유로, 대부분 담보나 보증을 요구하고 오프라인 매장이 있어야만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이로 인해 실제 대출 가능 한도와 승인율이 낮아 15% ~ 24%에 이르는 고금리 대출상품으로 내몰리기 쉽다는 점이 문제로 거론된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이에 지난 6월 금융위원회로부터 지정대리인으로 선정된 네이버파이낸셜과 함께 온라인 소상공인에게 유리한 금리와 한도를 제공할 수 있는 대출 서비스를 위해 온라인 소상공인 ACSS(대안신용평가시스템)를 구축했다. 사측은 온라인 소상공인에게 낮은 금리(최저 연 3.2%부터)와 높은 한도(최대 5000만 원 까지)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사업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복잡한 서류 제출 없이 1분만에 한도와 금리를 확인하고, 완전 비대면으로 대출실행까지 할 수 있어 온라인 소상공인의 사업자 대출 진입장벽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을 통해 사업자 대출을 받더라도 개인의 신용등급에 영향이 없다는 점에서도 온라인 소상공인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이만희 미래에셋캐피탈 대표이사는 “그동안 네이버파이낸셜과 같은 국내 최고 수준의 혁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중소상공인들을 지원할 수 있는 금융서비스를 준비해 왔다”며 “그 협력의 결과물인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중소상공인 대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