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두환, 1심 선고 재판 도중 ‘꾸벅꾸벅’ 졸아
30일 오전 전두환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사자명예훼손 선고 재판에 출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선고가 진행되는 와중에 꾸벅꾸벅 조는 행동을 보였다.

30일 오후 1시 58분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선 전씨의 사자명예훼손 1심 선고 재판이 시작됐다.

전씨는 피고인석에 앉아 청각 보조장치(헤드셋)를 쓰고 재판에 참여했다. “전두환 피고인 맞습니까?”라는 질문에 “맞습니다”고 분명하게 답했다.

재판부는 판결 선고가 길어지는 것으로 고려해 앉아서 경청하도록 배려했다.

전씨는 공소사실이 낭독되기 시작한 뒤 얼마 되지 않아 제자리에 앉아 꾸벅꾸벅 조는 모습을 보였다.

고개를 한쪽으로 꺾어 졸다가, 잠깐 잠에서 깨 고개를 바로 들기도 했지만, 다시 잠에 빠져 고개를 하늘로 향하고 졸기도 했다.

전씨는 지난해 3월 재판장에 출석해서도 조는 모습을 보여 법률대리인인 정주교 변호사가 “지난 기일 피고인께서 잠시 법정에서 긴장하셔서 조셨다. 재판부에 결례를 범했다”고 사과의 뜻을 재판부에 전하기도 했다.

올해 4월 두 번째 출석 당시에도 신원 확인 후 조는 모습을 재차 보이기도 했다.

전씨는 지난해 3월에는 처음으로 재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에 “왜 이래”라고 고함을 지르기도 했고, 이날도 자택에서 출발하며 시위대에 “말조심해 이놈아”라고 고함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저씨는 이날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017년 4월 기소 후 1심 판결까지 3년 7개월이 걸렸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