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독] 법무부 과장들, 일제히 추미애에 반기…항의 서한 전달
법무부 과장 10여명, 秋장관에게 항의 서한 전달키로 의견
박은정 담당관은 감찰위 하루 전날인데 기록도 안넘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좌영길·안대용·김진원 기자] 법무부 소속 과장들이 추미애 장관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파악됐다. 법무부 내에서 실무를 맡으며 추 장관 업무를 보좌하고 있는 담당자들이 추 장관에게 공식적으로 ‘반기’를 드는 셈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30일 헤럴드경제의 취재를 종합하면 법무부 과장들은 추 장관의 윤 총장 징계조치에 대해 항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부장검사를 포함해 법무부에 근무 중인 과장 10여명이 항의에 동참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항의 서한은 이미 작성된 상태다. 항의서한에 김태훈 검찰과장은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법무부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일련의 절차를 두고 계속해서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감찰위원회 개최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 박은정 감찰담당관은 상급자인 류혁 감찰관을 배제한 채 관련 기록도 넘겨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담당관 본인은 부인하고 있지만, 내부 작성 보고서 내용 일부를 왜곡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에 파견돼 윤 총장 감찰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이정화 검사는 전날 ‘수사의뢰 보고서가 임의로 수정됐다’는 일종의 ‘양심선언’ 글을 검찰 내부 게시망 이프로스에 올렸다. 이 검사는 “감찰담당관실에서 총장님에 대한 의혹사항에 관해 조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누군가가 추가로 이 부분에 대해 저와 견해를 달리하는 내용으로 검토를 했는지 여부도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제가 작성한 보고서 중 수사의뢰 내용과 양립할 수 없는 부분은 아무런 합리적 설명도 없이 삭제됐다”고 밝혔다.

이 검사는 윤 총장 수사의뢰 과정 전반에 대한 지적도 내놓았다. 그는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된 사실과 제가 일고 있는 내용들에 비춰 볼 때 총장님에 대한 수사의뢰 결정은 합리적인 법리적 검토 결과를 토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그 절차마저도 위법하다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었다”고 밝혔다.

법무부에서는 류 감찰관 외에도 검사장급 간부인 심우정 기획조정실장도 이번 사안에서 배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