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슨, 복귀전서 로이 존스와 졸전…무승부
무승부로 경기가 끝난 뒤 각자 벨트를 두르고 인터뷰 하는 타이슨(오른쪽)과 로이 존스. 졸전을 반증하듯 얼굴이 너무 깨끗하다. [EPA]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왕년의 철권’ 마이크 타이슨(54)이 15년 만의 복귀전에서 졸전을 펼쳤다.

타이슨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로이 존스 주니어(51)를 상대로 8라운드 종료까지 이렇다 할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무승부 판정을 받았다.

큰 펀치를 휘두르며 다가서는 타이슨을 로이 존스가 피하며 클린치 하는 패턴이 계속 반복됐다. 둘다 이 악순환의 고리를 깰 만큼의 힘이나 스피드, 의지가 없었다.

통산적적 50승의 헤비급 통합 챔피언이었던 타이슨과 4체급을 제패했던 천재 복서 로이 존스의 대결이니 만큼 큰 화제를 모았다. 정작 뚜껑을 여니 은퇴 후 고령에 복귀한 걸 감안하더라도 소문난 잔치에 하나도 먹을 게 없었다.

이 경기 해설을 맡았던 홍수환 씨는 해설을 끝내며 “이런 경기는 안 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