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슈팅 0’…토트넘, 첼시와 0-0 무승부
토트넘, 동률 리버풀에 골득실서 앞서 선두 턀환

첼시 선수와 경합하는 손흥민[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손흥민(28)이 득점 없이 거의 풀타임을 뛴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첼시와 아쉬운 무승부를 거두며 선두자리에 복귀했다.

안정적으로 단독 1위로 치고나아갈 수 있었던 토트넘은 3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첼시와 아쉽게도 0-0에 그쳤다.

6승 3무 1패로 승점 21점(골득실+12)을 쌓은 토트넘은 전날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과 1-1로 비긴 리버풀(승점 21·골득실+5)과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1위로 다시 올라섰다. 첼시는 3위(승점 19)에 자리했다.

5시즌 연속 EPL 두 자릿수 득점까지 1골만을 남겨놓은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47분 루카스 모라와 교체될 때까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단 한 번의 슈팅도 못하며 시즌 리그 득점이 9골(2도움)에서 멈췄다.

이로써 손흥민은 도미닉 캘버트루인(10골·에버턴)으로부터 득점 랭킹 선두 자리를 빼앗는 데 실패하고 그대로 2위에 머물렀다. 손흥민은 올 시즌 공식전에서 11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5번째로 높은 6.6점을 부여했다.

오른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가 7.3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요리스가 두 번째로 높은 7.2점을 받았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