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첫 데이터중계위성 궤도 진입…정찰위성 정보 중계
"JAXA, '데이터중계위성 1호기' 탑재 H2A 로켓 발사 성공"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미쓰비시중공업은 29일 '데이터중계위성 1호기'를 탑재한 H2A 로켓 43호기 발사에 성공했다. 이날 오후 4시 25분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 소재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로켓이 발사되는 장면. [연합]

[헤럴드경제]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미쓰비시중공업이 29일 '데이터중계위성 1호기'를 탑재한 H2A 로켓 43호기 발사에 성공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의 첫 데이터중계위성을 탑재한 H2A 로켓은 이날 오후 4시 25분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 소재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H2A 로켓은 JAXA와 미쓰비시중공업이 공동 개발하고, 미쓰비시중공업이 제작한 발사체다.

데이터중계위성은 약 300㎞ 고도에서 로켓과 분리됐고, 자체 엔진을 이용해 적도 상공 약 3만6000㎞ 정지궤도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H2A 로켓은 발사 능력을 강화한 개량형인 H2B까지 포함하면 2005년 7호기 이후 46회 연속 발사에 성공했다. 지금까지 52회 발사에서 51회 성공해, 성공률은 98%다.

데이터중계위성은 지구를 관측하는 인공위성이 수집한 정보를 지상의 기지국에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번에 발사된 데이터중계위성은 대용량 데이터를 고속으로 보내는 광(光)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다.

일본 정부가 사실상의 정찰위성으로 수집한 정보를 중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과 중국의 해양 진출 등에 대응해 광학 및 레이더 위성으로 특정 지점을 촬영, 감시하고 있다.

데이터중계위성을 활용하면 인공위성이 관측한 데이터를 지상에 보낼 수 있는 시간이 지금보다 9배로 늘어나, 하루 평균 약 9시간이 된다고 NHK는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이날 H2A 로켓 발사 성공과 데이터중계위성의 궤도 진입과 관련한 논평을 통해 "정보수집 위성을 최대한 활용해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안전보장과 위기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