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방은희 두 번째 이혼…대화없어, “오빠 뭐해”문자보고
속풀이쇼 동치미

[헤럴드경제]배우 방은희가 두 번째 이혼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의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에는 '당신이 나에 대해 아는 게 뭐가 있어?'라는 주제로 방은희, 전성애, 선우은숙, 안일권 등이 출연해 배우자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방은희는 결혼 생활 중 남편과 대화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밖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어도 말해주지 않아서 어느 순간부터는 나도 알려고 하지 않았다”면서 “점점 대화가 없어지고 남처럼 살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전 남편에 대해 “일주일에 5일 이상은 술을 마시고 들어온다.집에 들어오면 휴대전화를 끄더라. 우연히 휴대전화를 보게 됐는데 거기에 ‘오빠 어디야’‘오빠 뭐해’라는 문자가 있었다”고 했다. “버티다 결국 남편에게 졸혼을 하자고 했는데, 전남편은 졸혼을 할 거면 이혼을 하자고 했다”며 재혼 후 이혼까지의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속풀이쇼 동치미

방은희는 이날 재혼 계기에 동료 배우 김성령이 관련됐음을 밝히기도 했다. 방은희는 “재혼 계기는 솔직히 아들에게 아빠가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컸다”며 “김성령이 그분을 직접 만났는데, ‘아버지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1988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방은희는 드라마 ‘부모님 전상서’ ‘상류사회’ 등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2000년 성우 성완경과 결혼했으나 3년 만에 이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