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野 ‘文대통령 침묵’ 설전…“번지수 틀려” vs “국민 답답”
김종인 “일반인, 추 장관 모습 역겨워해”
민주당 “국민의힘, 靑 아니라 서초 가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주말인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을 둘러싸고 설전을 이어갔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중인 유상범 의원을 격려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여야는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 증폭 속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초선들은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며 문 대통령을 정조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며 역공을 펼쳤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청와대 앞 1인 시위중인 초선들을 찾아 격려한 자리에서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추 장관이 그런 짓을 할 수 있는 힘이 있는냐고 묻는다면, 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추 장관의 행위는 보통사람의 상식으로는 납득이 안된다”면서 “일반인이 추 장관의 모습을 보며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추 장관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대통령이 이 상황에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국민이 더 답답해진다”며 문 대통령에게도 화살을 돌렸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시위를 벌인다면 청와대가 아닌 대검찰청이 위치한 서초동으로 가야한다고 반박했다.

강선우 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판사 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항의는 갑작스럽게 청와대로 갔다”며 “현안의 엄중함을 모르니 번지수조차 제대로 찾지 못하고 절차도 헤맨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또 “날이 춥고 바이러스는 기승을 부린다.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댁으로 돌아가 머물러주시길 당부한다”면서 “그런데도 굳이 항의하겠다면 종로가 아니라 판사 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심이 더 적절하다”고 꼬집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페이스북을 통해 “올해 1월 검사 세평을 수집했다고 경찰청장을 고발했던 국민의힘이 판사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상반된 태도를 보인다”며 “검찰문제만 나오면 ‘묻지마 식 감싸기’에 나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