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남국 "윤석열에 박근혜 겹쳐 보여…'닮은꼴' 확신범"
[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윤석열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닮은꼴 '확신범'이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뭐가 문제냐는 식의 윤석열 총장의 태도에서 불법성에 대한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랐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겹쳐 보인다"고 했다.

이어 "결코 판사 개인의 정치적 성향과 사적인 정보 등이 공소 유지를 위해 필요한 정보가 될 수 없다"며 "판사에 대한 이런 ‘불법사찰’을 민간의 로펌이 했더라도 비판받았을텐데, 수사기관인 검찰이 ‘불법적인 사찰’에 해당 될 만한 일을 하고서도 아무런 문제 의식이 없다는 것이 정말 너무나 충격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야 할 검찰이 도리어 문제없다고 반발하는 모습에 소름이 끼치기까지 한다"며 "만약 윤 총장이 이것을 알고도 빠져나가기 위해서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것이면 뻔뻔한 것이고, 모르고 그러는 것이면 검사로서의 기본적인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검찰 총장은 법 위에 있지 않고 검사도 대한민국 공직자로 누구보다도 더 엄격한 도덕적 기준과 법과 원칙을 따라서 직무를 성실히 수행해야 한다"며 "윤 총장과 검찰이 이 좀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자신의 행동을 성찰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이번 사안을 '검찰판 사법농단'으로 규정하며 윤 총장과 검사집단을 향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판사 사찰은 사법부 독립과 법치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 사안"이라며 법무부의 신속한 징계절차 이행을 촉구했다.

또 김태년 원내대표는 검사들의 반발 움직임을 두고 "어느 부처 공무원이 이렇게 집단행동을 겁 없이 감행하겠나. 이것이야말로 특권의식"이라고 꼬집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