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코로나 백신·치료제 임상시험 대거 동참…이낙연·김태년 포함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공동위원장이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참여운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대거 참여하기로 했다.

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혜숙 의원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의원 144명으로부터 사전임상시험에 참여하겠다는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코로나 치료제 개발, 코로나 백신 개발이 우리를 위기에서 구할 수 있다"며 "치료제와 백신이 있으면 이 공포스러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도 일반 독감 정도로 관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 우수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물질이 수십 개나 대기하고 있는데 문제는 임상시험 부족"이라며 "국내에서 임상환자를 구하지 못해 해외로 떠돌며 치료제 개발이 지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상시험참여운동에는 이낙연 대표·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인사들도 대거 참여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