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녹슬지 않은’ 심석희…올 시즌 첫 국내대회 1000m서 銀
김지유 金…황대헌은 남대부 1000m서 우승
27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준결승에서 서울시청 심석희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투’ 역경을 딛고 다시 일어선 쇼트트랙 심석희(서울시청)가 2020-2021시즌 첫 대회에서 값진 2위를 차지하면서 재기를 알렸다.

심석희는 27일 경기도 의정부 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 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결승에서 1분32초528의 기록으로 김지유(성남시청·1분32초460)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3위는 1분32초557을 기록한 김아랑(고양시청)이 차지했다.

남자 일반부 1000m에서는 곽윤기(고양시청)가 1분31초636으로, 남자 대학부 1000m에서는 평창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황대헌(한국체대)이 1분26초273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