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더머니] ‘코로나 직격탄’ 디즈니, 내년 상반기까지 3만2000명 해고
테마파크 사업부 직원 대상
당초 계획보다 4천명 더 늘려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세계 최대의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디즈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고 대규모 감원을 단행한다.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 탓에 실적이 현저하게 줄어들었고 당분간 정상적인 상태로의 회복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디즈니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테마파크 사업부 직원 3만2000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해고한다는 감원 계획을 공개했다.

디즈니는 지난 9월 2만8000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정리해고 규모를 기존 계획보다 4000명 더 늘렸다.

디즈니는 보고서에서 코로나 사태에 따른 실적 악화로 직원 연금과 퇴직자 의료급여에 대한 회사 차원의 지원금을 축소할 수 있고, 주주 배당금도 없앨 수 있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미국을 비롯해 아시아와 유럽에 12개 테마파크를 운영 중이다.

디즈니는 지난 3월 코로나19 1차 대유행 이후 테마파크 대부분을 폐쇄했으나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해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 중국 상하이와 홍콩, 일본 도쿄 등지의 디즈니랜드 문을 다시 열었다.

하지만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는 코로나 3차 확산에 현재까지도 문을 열지 못하고 있고, 프랑스 파리 디즈니랜드는 현지의 코로나 재봉쇄 조치에 따라 지난달 말 다시 문을 닫았다.

디즈니는 올해 사업연도에 40여년 만에 첫 연간 적자를 기록했다. 9월 말에 회계연도를 마감하는 디즈니는 4분기 기준 7억1000만달러(7863억원) 순손실을 냈고, 연간 실적도 28억3000만달러(3조134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