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최대 규모' 서울중앙지검 평검사 "秋 조취 취소하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에 반발하는 평검사 회의가 26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2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점심을 먹기 위해 청사를 나서는 검찰 관계자들. [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이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집행 정지를 즉시 취소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평검사 일동은 이날 저녁 내부 통신망에 올린 성명에서 "법무부 장관의 조치는 법률로 보장된 검찰총장 임기제의 취지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있다"며 "몇 개월간 지속된 일련의 사태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헌법 이념인 적법 절차 원칙과 법치주의에 중대하게 반하는 것으로서, 그 목적과 절차의 정당성이 없어 위법·부당하다"며 "이번 조치를 즉시 취소해 달라"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요구했다.

이들 평검사에 앞서 중앙지검 부부장 검사들도 이날 오전 성명서를 올려 "법무부 장관의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 정지는 충분한 사실관계 확인 없이 이뤄져 절차적 정의에 반하고 검찰 개혁 정신에도 역행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성윤 지검장이 수장으로 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전국 검찰청의 검사장들이 낸 공동 성명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이 지검장 외에도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과 이정수 서울남부지검장이 참여하지 않았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