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호중, 조수진에 "찌라시 만들때 버릇"…野 "이낙연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오른쪽)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과 대화를 나눈 뒤 손사래 치며 자리를 떠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직무에서 배제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회 출석 문제를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이틀째 파행했다.

이날 법사위원장인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야당을 향해 '간사 사보임'을 거론하는가 하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찌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왔다"고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에 대해 "사전 협의조차 안 하고 일방적으로 간사 활동을 해 불쾌감을 느꼈다"며 "국민의힘 원내대표께서 김도읍 간사를 사보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공식 요청을 드린다"고 말했다.

자신이 국회법을 어겨 가며 긴급 현안 질의와 윤석열 검찰총장 출석을 막고 있다는 국민의힘의 비판을 반박하면서 나온 발언이다.

윤 위원장은 김 의원의 보좌관과 관련해서는 "좀 제대로 보필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미국 의회에는 입법보좌관 자격시험 제도가 있는데, 우리나라에도 그런 것을 도입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두고도 자신의 발언을 왜곡했다며 "어떤 의도로 그렇게 했는지 모르지만 찌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온 것 같아 유감스럽다"며 "회사 이름을 이야기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野 "이낙연도 찌라시 출신이냐"
국민의힘 소속 김도읍 법사위 간사와 법사위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을 항의방문하기에 앞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윤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조 의원과 같은 언론사 출신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소통수석을 거쳐 당선된 윤영찬 의원이 '지라시' 출신인지, 신문 매체 자체가 '지라시'라는 것인지 윤 위원장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조 의원은 동아일보 출신으로 이낙연 대표와 윤영찬 의원과 선후배다.

이들은 "민주당은 그간 여러차례 야당을 배제한 채 단독으로 법사위를 수시로 소집해 '윤석열 때리기'에 골몰해왔다"며 "윤 총장에게 진짜 비위가 있다면 여당이 먼저 당사자를 불러 주장이라도 듣자고 할 법 한데도 한사코 법사위 소집을 외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 국회 출석을 결사적으로 막는 것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아마도 추 장관의 조치가 위법한 것으로 드러나면 국민적 반발에 직면할 것이란 점을 고려했을 것"이라며 "또 그로 인해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비리 전모가 밝혀지는 사태를 피할 수 없는 상황에 맞닥뜨릴 수 있을지 모른다는 두려움도 작용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도읍 의원은 "이제 법사위원장이 야당 간사 직무도 정지시키려 하느냐"며 "왜 남의 당에 감 놔라, 배 놔라 하느냐"고 항의했다.

또 자신의 보좌관을 두고 한 발언에 대해 "우리 방 식구들도 인권이 있고 인격이 있다"며 "그 말을 한 것이 사실이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윤 위원장은 해당 발언이 사실이라면서도 "사과할 일은 아니다. 보좌관 선배로서 한 얘기다. 제가 보좌관 선배 모임의 회장"이라고 답했다. 윤 위원장은 동교동계 출신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한광옥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다.

이에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심각한 발언"이라며 "왜 느닷없이 자신의 싸움판에 보좌진 자격을 들먹이면서 총질을 해대는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협의회는 적절한 사과가 없다면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