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종식 경북교육감 “수험생 안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이 26일 수능 안전대책 마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경북도교육청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26일 도교육청 화백관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앞두고 기자 브리핑을 통해 시험 안전 대책을 발표했다.

올해 경북에서는 73개 시험장 892곳 시험실에서 1만9841명이 수능에 응시한다.

도교육청은 수능 당일 코로나19 유증상자를 위한 355실의 별도시험실과 자가격리자를 위한 8개 별도시험장, 확진자를 위한 병원 시험장을 확보했다.

시험 관리 인원도 지난해보다 1116명이 늘어난 5845명을 투입한다.

또 시험이 임박해 발생할 수 있는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관리·지원을 위해 경북도와 상시 연락체계를 구축, 현장 관리반도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앞서 지난 23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했다.

여기에 최근 수능 시험장 안전 점검 결과 중대 결함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경미한 결함 42개교 86건은 보수·보강을 끝냈다.

이와 함께 수능 하루 전부터는 포항교육지원청 내에 지진 비상 대책 상황반을 가동한다.

지진이나 여진에 대비해 경주 8곳, 영천 8곳, 경산 2곳 등 예비 시험장을 지정했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학생들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며 “수험생들은 남은 기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