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SG닷컴, 국내 최초로 콜드체인 전기 배송차 도입
현대글로비스와의 업무협약 성과
3개월간 시범 운영 뒤 서비스 확대
곽정우 SSG닷컴 운영본부장(왼쪽)과 김진곤 현대글로비스 신성장물류사업부장이 26일 김포시 네오003에서 국내 최초 친환경 콜드체인 전기 배송차 서비스 시범운영을 앞두고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SSG닷컴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SSG닷컴이 국내 최초로 ‘콜드체인(저온 유통)’이 가능한 전기 배송차를 도입해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그동안 일반 택배 화물차가 전기차로 시범 운영된 경우는 있었으나, 냉장·냉동 기능까지 탑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SSG닷컴은 김포에 위치한 온라인스토어 ‘네오 003’에 친환경 전기 배송차를 입고시켜 실제 배송 현장에 투입시킬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현대글로비스와 ‘친환경 냉장 전기차 배송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나온 첫 성과다. SSG닷컴은 배송차 일부를 친환경 전기차로 시범 전환하고, 현대글로비스는 이를 위한 차량 공급과 배송 운영을 담당하기로 했다.

양사는 최근 이마트 청계천점에서 전기 배송차의 콜드체인 유지 능력과 안정성 등 1차 검증 절차를 마쳤다. 3개월간 실제 배송 현장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뒤, 전기 배송차 도입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통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그린뉴딜 정책’에도 보조를 맞춘다는 방침이다.

양사에 따르면 경유차로 배송 시 한 대당 하루에 평균 15ℓ의 경유를 사용하는데, 이를 온실가스 배출량으로 환산하면 ‘38kgCO2eq’ 정도다. 이에 비해 같은 제원의 전기 배송차를 이용하면 온실가스 배출이 하루 ‘16.7kgCO2eq’까지 줄어 약 56.2% 저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곽정우 SSG닷컴 운영본부장은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는 핵심 요소로 꼽히고 있다”며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펼쳐온 친환경 배송정책을 한 차원 높여 ‘착한 배송’의 가치를 고객에게 전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