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추미애, 신데렐라에 왕자 뺏긴 계모 딸 같아”
“법무부, 망나니 칼춤 추는 난장판 나이트클럽”
“文, BTS·봉준호 격려 자리에만 얼굴 내밀어”
“윤석열, 외롭고 힘들겠지만 끝까지 싸워달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신데렐라에게 왕자를 빼앗긴 계모의 딸처럼 검찰총장에 심술을 부리다가 드디어 검찰총장 징계 요구와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직권남용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직무배제 조치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서는 “외롭고 힘들겠지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위해 끝까지 버티고 싸워달라”고 공개 응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법무부는 망나니가 칼춤 추는 난장판 나이트클럽이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이 정권의 진짜 적폐는 차곡차곡 쌓였고, 이렇게 만들어진 적폐의 산은 정권이 아니라 국민의 삶을 짓누르고 있다”며 “이게 그토록 대통령께서 만들고 싶다던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실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쯤 되면 대통령께서 무슨 말씀이라도 하시는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며 “정의와 공정이 땅에 떨어지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백척간두에 처한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늘 침묵했다”고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재차 촉구했다.

이어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침묵은 진중함의 상징이 아니라 비겁함의 상징”이라며 “말해야 할 때 말하지 않고, 책임져야 할 때 책임지지 않으면서 BTS나 봉준호 감독 격려하는 자리에만 얼굴 내밀고 숟가락 얹는 수준의 대통령이라면 국정을 이끌 자격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추 장관의 망동은 이 정권이 진짜 적폐 세력임을 선언한 것”이라며 “일 저질러놓고 숨는 것은 지도자가 아니다. 친문 표가 급해 오버하고 있는 당 대표와 홍위병들 뒤에 숨지 말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을 향해서는 “싸워 이겨서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철저하게 수사하고 엄단해달라”며 “국민들도 윤 총장과 정의로운 검사들을 응원해 줄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