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도읍 "尹직무정지, 민주당은 하루 전에 알았다"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윤호중 위원장의 산회 선포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김도읍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간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 하루 전에 여당 주요인사들이 이미 알고 있었다고 25일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의 대검찰청 방문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청와대는 15분 전에 보고받고 대통령이 아무 말이 없었다고 했다"며 "그런데 민주당 주요 인사들이 윤 총장의 직무 정지에 대해 하루 전에 알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역시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날 대검을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는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직무정지 결정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자택에서 법률 대응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와 관련해서도 "윤 총장이 (법사위 출석을 위해) 자택에서 국회로 올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민주당에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긴급 현안질의를 요구했으나, 민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윤 위원장은 법사위를 열었으나 15여분만에 산회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오는 26일 오전 법사위 전체회의 개의를 다시 요구한 상태다. 윤 총장이 국회에 출석할 경우 단독으로라도 현안질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