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다해 스토킹 20대男 구속…악플용 아이디 24개

[배다해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배다해 씨를 2년간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모욕, 협박, 명예훼손, 불안감 조성, 공갈미수 등 혐의로 A(28)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4년 전 처음으로 배씨에게 댓글을 남길 당시에는 응원의 내용을 보냈다. 그러나 2년 전부터 24개 아이디(ID)를 이용해 인터넷에 모욕·협막을 담은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배 씨가 출연하는 서울 공연장이나 지역 공연장 대기실까지 쫓아가 접촉을 시도하는 등 괴롭힌 혐의도 받고 있다.

또 A씨는 고양이를 키우는 배 씨에게 설치류의 한 종류인 햄스터를 선물하고 싶다고 연락했다가 답을 받지 못하자 배 씨의 고양이가 햄스터를 잡아먹는 만화를 그려 전달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이런 행동이 범죄가 되는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배 씨에게 '벌금형으로 끝날 것이다', '합의금 1000만 원이면 되겠냐'는 등 조롱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처 방법 등을 고심하며 오랫동안 극심한 고통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A씨가 수년간 반복적으로 피해자를 괴롭혔던 점 등을 고려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배 씨 측은 스토킹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배 씨는 지난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고소 사실을 밝히며 "내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 하는 생각에 절망한 적도 많았다"며 "다시는 나처럼 스토킹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