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尹 직무배제, 나라꼴 우스운 상황…대통령 역할 뭔가”
“자기 권력 절제 못해 민주주의 질서 파괴”
“추미애, 중국 문화혁명 당시 강청 연상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마치고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에 대해 “나라꼴이 아주 우스워 보이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헌정사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선출된 권력이 자기 권력에 대해 절제를 하지 못해 기본적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 문제와 관련해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란 게 과연 어떤 역할인가 묻고 싶다”며 “그 정도의 상황을 갖고 직무 정지를 할 거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해임 권한도 갖고 있는데 어찌 이런 사태를 낳게 했나”라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국회에서 커다란 의석을 차지했다고 횡포를 통해 민주주의 질서를 이렇게 교란시킬 수 있는 건지 묻고 싶다“며 “이 사태를 이성적 판단으로 풀려고 애써야지, 이 사태를 더욱더 악화시키는 역할은 삼가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추 장관을 겨냥해 “최근 행동을 보면 마치 중국 문화혁명 당시의 ‘강청’의 얼굴이 연상된다”며 “과연 저 같은 행위를 통해서 뭘 추구하려는 건지 잘 납득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강청은 마오쩌둥의 아내로, 문화대혁명 동안 막강한 권력을 휘둘렀던 ‘4인방’ 중 하나다.

이어 “우리나라 의정 사상 다수의 힘을 믿고 기본적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한 정권들이 어떤 말로를 가져왔는지 잘 기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