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기준, 코로나19 음성…“예방 차원 자발적 자가격리…‘몬테크리스토’ 불참”

엄기준 옥주현이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배우 엄기준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선제적 예방을 위해 자발적 자가격리를 결정,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 공연에는 당분간 참여하지않는다.

소속사 싸이더스HQ는 지난 24일 엄기준은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에 참여한 보조 출연자 한 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현재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다. 이에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간의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공연에는 12월 4일까지 참여하지 않게 됐다”라며 “공연을 기다리시던 많은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칙을 준수하겠다”고 덧붙였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