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수가 강의중에 "출장가는 남편 콘돔 챙겨줘야…삶의 지혜"

[123rf]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부산 한 사립대 교수가 온라인 수업에서 성매매와 성접대를 정당화하는 식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24일 해당 대학에 따르면 A교수는 지난주 진행된 수업에서 성병 예방과 관련된 내용을 이야기하던 중 "남자들이 직장 생활을 하면서 외국 출장 등을 가면 접대를 받거나 매춘부하고 관계를 많이 한다. 성적인 욕구를 발산하기 위해서…"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는 "그럴 때 반드시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며 "우리 여학생들도 이제 성인이 되었으니까. 결혼해서 남편이 해외 출장을 간다고 하면 반드시 콘돔을 챙겨주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한테 만약에 당신이 접대를 받거나 할 경우에는 반드시 거절하지 못할 상황이 발생할 때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그런 지혜를 갖고 말할 수 있는 아내가 돼야 한다"며 "여러분들이 살아가는 삶의 지혜를 가르쳐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A교수는 수업에서 이 같은 내용을 2∼3분간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수업은 학과 전공 선택 과목으로 55명의 수강생 중 여학생이 80%를 차지했다.

발언이 논란이 되자 A교수는 "단순히 전공 지식을 전달하는 것이 아닌 인생을 살아가면서 도움이 되는 말을 알려주기 위해 이야기를 꺼냈다"며 해명했다.

이어 "남성들이 동남아시아에 가서 성매매를 많이 하지 않나"라며 "매독균, 임질균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성병을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했고,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예를 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학교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내용이 확인되면 관련 규정에 따라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