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자 조언·경합주 상황·국익…‘불복’ 트럼프 후퇴 결정의 배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11·3 대선이 치러진지 3주만에 연방총무청(GSA)에 조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 인수 작업에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언론이 지난 7일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 보도하고 당사자가 승리선언까지 했는데도 정권 이양을 승인하지 않은 조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불복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는 걸 감안하면, 전격적인 결정이다.

▶‘열성 후원자’ CEO의 성명이 결정타(?)=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블랙스톤의 창업자 스티븐 슈워츠먼 최고경영자(CEO)가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성명을 보낸 게 이날 오전 기사화될 때부터 심상치 않았다. 슈워츠먼 CEO는 월스트리트에서 손꼽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후원자인데 “바이든이 이겼다. 이제 나라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그가 세운 강력한 경제적 경로를 지지했다”면서도 “코로나19 이후 경제 재건이라는 중대한 도전에 직면한 바이든 당선인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최고경영자. [로이터]

이와 별도로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솔로몬 등 164명의 기업 CEO도 ‘질서있는’ 정권 이양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작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군(友軍)이라고 여겼던 재계·금융계가 동시다발적으로 한 목소리를 낸 셈이다.

톰 리지 전 국토안보부 장관 등 공화당의 국가안보 전문가 100여명도 이날 “당 지도부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선의 무결성에 대한 반(反)민주적 공격을 중단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내는 등 워싱턴 정가의 압박도 거세졌다.

▶뒤집기 어려워진 경합주 상황=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경합주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결정이 속속 내려진 점도 의식했을 걸로 관측된다. 미시간주 개표참관위원회는 이날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로 예측된 개표 결과 인증을 위한 투표에서 위원 4명 가운데 3명이 찬성표를 던져 통과했다고 밝혔다. 공화당 소속 1명은 기권했다.

앞서 역시 경합주인 조지아주가 지난 20일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한 데 이은 연쇄 타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시간주 공화당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공을 들였을 정도인데, 소득없이 끝난 셈이다.

찬성표를 던진 공화당 위원 애런 반 랜저벨드는 “우리가 얻은 투표수가 보여주듯 선거 결과를 인증할 법적 의무가 있다”며 “우리는 그것을 넘어설 수도, 넘어서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정치 전문 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도 미시간주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광범위한 유권자 사기에 대한 증거는 없었다”고 했다.

▶“국익을 위한 결정”=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로 정권 이양 작업을 지시하면서도 패배를 인정하진 않았다. 그는 “우리의 (대선 개표 결과에 대한) 소송은 강력하게 계속될 것이며, 우리는 잘 싸울 것이고, 이길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일보 후퇴’의 명분은 국익이었다. 그는 “그런데도 우리나라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나는 에밀리(GSA 청장)와 그의 팀이 원래의 절차에 따라 필요한 일을 하도록 권고한다. 내 팀에도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2024년 대선 출마설이 기정사실화한 그로선 명예로운 출구전략 마련을 위한 정지작업이 될 수 있는 소재로 쓴 것이다. 아울러 “에밀리 머피의 국가에 대한 헌신과 충성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면서 “그녀나 그 가족, GSA의 직원들이 위협받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 지지층 결집을 노린 발언으로도 해석된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