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연방총무청, 바이든 승리 인정…대선 20일만에 인수위 활동 본격화
인수인계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 제공받을 수 있어
24일 첫 내각 인선…국가안보·코로나19 대응에 적극 나설듯
미시간, 바이든 승리 확정…3명 인증·1명은 기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정권 이양 작업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인계 절차가 지난 3일 대선 이후 20일 만이자 지난 7일 대선 승리 확정 이후 16일만에 가까스로 시동을 걸게 됐다.

미국 대통령직 인수법(Presidential Transition Act)에 따르면 연방총무청(GSA)은 대선 이후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하고 인수인계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제공해야 한다. 하지만 그동안 에밀리 머피 GSA청장은 당선인 확정을 미뤄왔다.

머피 청장이 당선인 확정을 미루면서 바이든 당선인은 국가안보 브리핑을 비롯해 대통령 일일브리핑(PDB) 등 정보에 접근하지 못했다. 이에 차기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자칫 국가안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 민주당 소속 하원 세출위원장, 정부개혁감독위원장 등 핵심 위원회 위원장들은 지난주부터 연이어 머피 청장에게 서한을 보내 당선인 신분 확정 및 인수인계 지원을 압박해 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인수인계 협력 권고와 GSA가 바이든 당선인에게 보내 서한 등으로 인수위 활동은 본격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바이든 인수위는 24일 첫 내각 인선을 발표하고 그동안 제약을 받았던 국가안보와 코로나19 대응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인수인계 협력을 권고했다고 밝히면서도 같은 트윗에서 “우리의 소송은 계속된다. 우리는 좋은 싸움을 계속할 것이며, 나는 우리가 승리할 것으로 믿는다”라고 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정권 인수·인계를 인정한다는 것은 사실상 승복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날 CNN에 출연한 한 전문가는 “정식 승복은 아니지만 어저면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볼 수 있는 승복에 최대한 가까이 간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해온 미시간주(州)가 바이든의 승리를 공식 승인했다. 미시간주 선거관리위원회는 바이든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15만4000표로 이겼다는 대선 집계 결과를 인증했다. 민주당 2명, 공화당 2명 중 3명이 승인했고 1명은 기권했다.

지난 20일 초경합주였던 조지아주가 재검표 끝에 바이든의 승리로 선거결과를 공신 승인한지 사흘만에 또다른 경합주인 미시간주가 바이든의 승리를 확정지은 것이다. 펜실베이니주도 이날 선거 결과를 승인할 예정이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