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로템, 軍 다목적 무인차량 공급한다
신속시범획득사업 수주…HR-셰르파 강화모델 공급
“미래 무인체계 수주 유리한 고지…시장 공략 확대”
현대로템이 개발한 HR-셰르파. [현대로템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로템이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다목적 무인차량의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현대로템은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한 다목적 무인차량 신속시범획득사업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로템은 계약 체결일로부터 6개월 내에 2톤급 다목적 무인차량 2대를 공급하고 시범 운용을 위한 지원 체계를 공급할 예정이다.

다목적 무인차량은 임무에 따라 다양한 장비를 탑재하고 운용할 수 있는 2톤 이하의 원격·무인운용 차량이다. 미래 전장환경에서 예상되는 위험지역에서 수색·정찰 및 화력지원이 가능해 장병 생존성을 강화할 수 있다. 근접전투 현장에선 탄약과 전투물자를 보급하고 환자를 후송하는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 수주로 다목적 무인차량 전력화 사업 등 미래 소요가 예상되는 다양한 무인체계 사업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2톤급 다목적 무인차량 외에도 향후 수요에 따라 다양한 용도의 무인차량을 개발해 무인체계 선도기업으로 시장 공략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무인체계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다. 육군에서는 다양한 전투 플랫폼에 4차 산업혁명 첨단 기술을 접목하는 ‘아미 타이거(Army TIGER) 4.0’ 계획을 발표하고 무인체계 도입에 나서고 있다. 고령화, 저출산 등 인력 감소 추세로 인한 글로벌 무인체계 수요 역시 증가 추세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공급할 다목적 무인차량은 자체 개발한 ‘HR-셰르파(HR- Sherpa)’가 기반이다. 원격무장장치(Remote Controlled Weapon Station·RCWS)를 탑재해 원거리에서 목표를 자동추적 및 사격을 할 수 있다.

‘HR-셰르파’는 지난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올해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2020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0)’ 등 주요행사에서 자율주행 능력을 성공적으로 시연하는 등 품질과 기술력을 검증받았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무인체계는 민간에서도 활용 가능성이 높은 첨단 기술로 관련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라며 “자율주행 등 현대차그룹의 최첨단 기술들을 전차·장갑차 무인화에 적용해 국방과학기술 발전과 군 전투력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