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비둘기파·계파 초월 지지’ 옐런 美 첫 여성 재무장관에 낙점
WSJ·NYT·로이터 등 외신 일제히 보도…월가·진보 모두 지지
재무장관·연준 의장·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 모두 역임한 첫 인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재닛 옐런 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낙점했다고 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재닛 옐런 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낙점했다고 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뉴욕타임스(NYT)·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이번 결정에 대해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옐런 전 의장의 낙점 소식을 전했다. 옐런 전 의장 본인은 언론의 확인 요청에 답하지 않고 있다.

옐런 전 의장이 공식 지명 후 상원 인준을 통과할 경우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또, 미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장(연준 의장),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을 모두 역임한 최초의 인물도 된다.

뉴욕시 브루클린 태생인 옐런 전 의장은 브라운대를 졸업하고 예일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저명한 노동 경제학자다.

빌 클린턴 행정부 때인 1997년 대통령 경제자문위원장으로 공직에 발을 들인 그는 2004~2010년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지낸 뒤 연준 부의장을 거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 의해 2014년 연준 의장으로 지명됐다.

당시 옐런 의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미 통화정책을 지휘하며 뚝심 있게 저금리 기조를 유지, 노동시장의 개선을 견인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2018년 첫 임기 종료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롬 파월 현 의장을 앉히며 단임으로 물러난 옐런 전 의장은, 이후 브루킹스연구소에서 근무하며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경제 정책에 관해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탄소배출세 도입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 만큼 바이든 당선인의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에 보조를 맞출 것으로 기대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 상황에 빠르게 대처해야 하는 차기 바이든 행정부로서는 공화당까지 초당적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비둘기파’ 옐런 전 의장 카드가 시의적절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진보진영의 대표이자 월가와 날을 세우는 ‘매파’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카드는 공화당이 다수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원에서 인준을 얻기 힘들 것이란 정치적 부담 탓에 철회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옐런 전 의장이 월가 및 재계 주류뿐만 아니라 진보 진영까지 널리 지지를 받는 인물이라는 점도 낙점의 주요 이유로 꼽힌다.

옐런 전 의장은 지난 2018년 ‘유령계좌 파문’을 낳았던 미국의 4대 은행 웰스파고를 향해 규제 철퇴를 날리는 강단을 보이기도 했다.

애덤 그린 미 진보변화캠페인위원회 공동창립자는 “옐런은 대기업과 대형 은행에 주눅 들지 않는 의지를 보여준 바 있다”며 “미국 경제를 재건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