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미시간주, 바이든 승리 인증…감사 위한 공화당 연기 요청 불허
州 개표참관인委 투표로 승인 통과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11·3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승리한 것으로 예측됐던 미시간주가 바이든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미시간주 개표참관인위원회는 23일(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로 나온 개표 결과 인증을 위한 투표를 진행해 통과시켰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소속된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와 미시간주 공화당은 지난 21일 미시간주 개표참관인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개표 결과 감사가 필요하다면서 이날로 예정된 인증을 2주일 늦춰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주 정부 측은 주법상 결과 인증 전에는 감사를 허용할 수 없다고 했었다.

앞서 경합주 중 조지아주도 지난 20일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