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타임 “LG 올레드 TV, 두께 2cm 진정한 밀착형 TV”

  • OLED 압도적 화질·두께 2cm에 모두 내장 호평
    타임誌 선정 2년 연속 ‘올해의 최고 발명품’
  • 기사입력 2020-11-22 16: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출시한 LG 올레드 갤러리 TV(모델명: GX)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올해 최고 발명품에 꼽혔다. 이 제품은 65형 기준으로 2센티미터가 채 되지 않는 두께에 화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했다. 사진은 LG 올레드 갤러리 TV가 설치돼 있는 모습.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LG전자는 ‘LG 올레드 갤러리 TV’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올해 최고 발명품(The 100 Best Inventions of 2020)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2년 연속으로 타임의 최고 발명품에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가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미래의 TV로 선정된 바 있다.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엔터테인먼트 부문 ‘진정한 밀착형 TV’로 선정됐다. 타임지는 이 제품이 LE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일반 TV와는 달리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깊은 명암비를 구현, TV 전문가들이 기대하는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또 TV 전체 두께가 약 2cm에 불과해 벽에 밀착하는 디자인을 구현한 것도 장점으로 꼽혔다.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65형 기준으로 2cm가 채 되지 않는 두께에 화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했다. 외부 장치 필요 없이 TV 전체가 벽에 밀착한다. 기존 TV를 벽걸이로 설치하는 경우에 비해 화면 몰입감이 탁월하고, 설치된 공간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준다.

이밖에 타임은 구글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등 다양한 인공지능 플랫폼과 연동하는 폭넓은 호환성도 장점으로 언급했다.

타임지는 매년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는 LG 올레드 갤러리 TV가 속한 엔터테인먼트 부문을 포함해 연결성, 인공지능, 미용, 의료, 지속가능성 등 총 24개 분야에서 혁신제품 100종을 선정했다.

한편 타임지는 최고 발명품 100선 외에도 올해 출시돼 눈길을 끈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한 특별 언급(Special Mentions) 항목에서 LG전자가 출시한 5G 스마트폰 LG 윙(LG Wing) 등을 꼽았다.

LG 윙은 바(Bar)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Swivel Mode)를 더해 기존과는 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타임은 각각의 디스플레이에서 다른 앱을 열어 멀티태스킹을 수행할 수 있는 점이 혁신적이라 호평했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는 “이번 수상은 올레드만의 압도적 화질은 물론이고,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갤러리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