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전북 23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

  • 전북지사 “오직 사회적 거리두기만이 가장 강력한 방역”
  • 기사입력 2020-11-22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전북도는 23일 0시부터 도내 전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 조정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전북도는 전국적인 코로나19 3차 유행과 더불어 도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호소문에서 “이제 어떤 곳도, 그 누구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으며, 오직 사회적 거리두기만이 가장 강력한 방역이다”며 “불요불급한 타지역 방문이나 외출, 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등의 방역 수칙을꼼꼼히 지켜달라”고 밝혔다.

1.5단계는 격상에 따라 해당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중점관리시설 9종·일반관리시설 14종)은 이용 인원이 면적 4㎡(약 1.2평)당 1명으로 제한된다. 중점관리시설 중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의 경우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노래연습장에서는 음식 섭취가 금지되며, 한 번 이용한 룸은 소독을 거쳐 30분 후에 재사용해야 한다.

면적 50㎡ 이상 식당·카페에서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나 좌석·테이블 간 한칸 띄우기, 테이블 칸막이 또는 가림막 설치 중 한 가지를 준수해야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