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기사
  • 김포·부산·대구는 매물 쌓이는 데…비규제지역은 벌써 ‘풍선효과’

  • 파주, 울산, 경산 등 규제지역 인근서 매수 문의·매매가 ↑
  • 기사입력 2020-11-22 09: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 단지 모습[연합]

[헤럴드경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부산시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 대구시 수성구, 경기 김포시(통진읍·월곶면·하성면·대곶면 제외)의 아파트 매물이 쌓이고 있다. 매수 문의도 줄었고, 거래 역시 종전 최고가보다 수천만원 낮은 가격에 이뤄지고 있다.

반면 파주, 울산, 창원, 경산 등의 비규제지역에는 벌써 매수 문의가 늘고 가격이 오르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22일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김포시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난 19일 대비 아파트 매물이 현재 3.7% 증가했다. 매물 증가율 기준 경기도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아파트값도 조정되고 있다. 김포시 운양동 풍경마을한강한라비발디 전용면적 106.0744㎡는 지난 19일 5억2000만원(2층)에 팔렸다. 지난달에는 같은 층이 5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김포시 풍무동 풍무센트럴푸르지오 전용 84.9782㎡는 19일 7억5000만원(24층)에 매매됐다. 지난 9일 기록한 종전 최고가(20층)는 8억2000만원이다.

이 단지 근처 공인중개업소는 “김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뒤 매수 문의가 줄었다”면서 “투자 수요가 인근 비규제지역인 파주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서도 비슷한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부산 수영구 남천동 삼익비치 전용 73.92㎡는 지난 17일 13억6000만원(8층)까지 올라 매매됐으나 현재는 호가가 13억2000만원에 형성돼있다. 대구 수성구 파동 수성아이파크 전용 84.97㎡는 지난 19일 4억2500만원(9층)에 팔려 지난 16일 기록한 종전 최고가(10층)인 4억4500만원보다 2000만원이 내렸다.

반면 규제지역 인근의 비규제지역에는 벌써부터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김포와 한강을 사이에 둔 파주시는 최근 아파트 오름세에도 불구하고 규제지역에 제외되며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

동패동 책향기마을10단지동문굿모닝힐 전용 84.92㎡는 지난 19일 3억4000만원(2층)에 매매돼 지난달 20일 같은 층 매매가(3억1300만원)를 2700만원 웃돌았다.

파주시 금촌동 새꽃마을뜨란채 전용 59.99㎡은 지난 19일 2억2500만원(11층)에 팔려 최고가를 경신했다.

한 지역 공인중개업소는 “조정대상지역으로 김포가 들어가고 파주가 제외되면서 이 지역 매물이 자취를 감추고, 매수 문의는 늘었다”고 말했다.

부산의 인근 지역인 울산과 창원, 대구 수성구와 가까운 경북 경산시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울산 남구 옥동 동덕현대(대공원현대) 전용 84.825㎡는 지난 19일 4억5000만원에 팔려 지난 5일 기록한 이전 최고가(4억원, 2층)를 경신했다. 창원 의창구 북면 창원감계 아내에코프리미엄2차 전용 59.8956㎡는 지난 19일 2억4500만원(7층)까지 오른 역대 최고가로 팔렸다.

경북 경산 중산동 펜타힐즈 서한이다음 전용 84.8083㎡는 지난 16일 4억8000만원까지 가격이 올라 매매됐고, 현재는 호가 5억5000만원에 매몰이 하나 밖에 없는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