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低환율에 너도나도 달러쌓기…11월 달러예금 사상 ‘최대 규모’

  • 실수요 및 환차익 수요 맞물리며 예금 증가세 견인
  • 기사입력 2020-11-22 0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달러 하락으로 11우러 달러 예금이 사상 최대 규모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과 개인이 달러 저가매수를 노리고 너도나도 달러 쌓기에 나서면서다.

22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달러예금 잔액은 19일 기준 527억800만달러로 집계됐다. 달러예금 통계가 처음 작성된 2012년 이후 최대 규모다.

달러예금 잔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던 지난 10월말(526억2800만달러)보다 더 많은 수준으로,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11월 말 기준 달러예금 잔액이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특히 이달 들어서는 원/달러 환율 변동에 따라 달러예금 잔액이 하루 이틀 사이에 원화 기준 1조∼2조원 이상 늘면서 553억달러까지 불어나기도 했다.

업계는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인해 달러 저가 매수에 나선 개인이 늘면서 달러예금 증가세를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달러 실수요 고객들이 달러를 미리 사두려는 경우가 부쩍 늘어난 데다, 환차익을 노린 이들의 수요도 크게 늘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은 최근 10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서 외화예금 증가의 배경에 대해 “개인의 경우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달러 저가 매수 수요가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고 언급했다.

기업들도 수입대금 등 결제 자금 지급을 위한 달러예금 잔액을 늘려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주요 은행 관계자는 “달러 가치가 떨어지고 원화 강세가 이어지면서 유학생 자녀를 둔 부모가 달러를 미리 확보해두려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기업들의 결제 자금을 위한 달러예금 잔액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